쟈드리  |  호박팥차

햇살 가득한 방 안, 아침을 깨우는 구수한 내음과 포근함


고요한 방, 적당한 햇볕의 조도와 함께 아침을 깨워 하루를 시작합니다. 바쁜 일상을 보내다보니, 어느새 무거워진 몸의 컨디션. 이런 날엔 달큰하고 구수한 맛의 호박팥차 티백 하나를 꺼내 몸을 깨워봅니다. 산미없이 부드러운 호박의 은은한 달달함과 고소한 팥의 깔끔한 맛으로 내 몸까지 클린하게 만들 수 있어요.


아침의 가벼운 컨디션 회복을 위해서,

햇살 좋은 날, 가벼운 산책이나 운동을 하면서.


건강하게 빛이 나는 당신의 일상을 만끽하며 마셔보세요.







쟈드리  |  홍도라지차

사랑하는 이의 애틋한 애정


생각치도 못한 먼역력 다운
요새, 목 상태가 좋지 않다는 걸 확인했을 때 곁에 두면 좋은 차입니다.
입맛이 나지 않을 때마저, 잔잔한 감칠맛과 달큰한 홍도라지의 향미 덕분에

활력이 생기고, 컨디션에 생기를 가져다줍니다.

지난 날 사랑하는 이가 챙겨준 듯한, 든든한 느낌이 들기도 해요.